동안 피부 만드는 예뻐지는 온도

화장품의 보관 온도 Beauty

동안 피부 만드는 온도 알고 계시나요? 피부는 열을 받는 것만으로도 노화가 된다는 사실 알고계시나요? 세안할 때 물의 온도만 잘 맞춰도 노화를 방지하고 탄력 있는 동안 피부로 바꿀 수 있어요. 예뻐지는 온도는 몇 ℃일까요? 열 노화를 막고 싶다면 31° c를 기억하세요. 동안 피부 만드는 예뻐지는 온도 알아볼까요?

동안 피부 만드는 온도 몇 ℃?

16°c 화장품의 보관 온도

화장품의 보관 온도

화장품의 보관 온도에요. 클렌저와 오일, 색조 제품은 실온에, 보습제와 자외선 차단제 등은 15℃, 비타민 C, 콜라겐, 레티놀, 화이트닝 같은 기능성 제품은 10℃ 전후로 서늘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아요. 수분 크림과 진정 마스크 등은 4~5℃ 정도로 냉장 보관하는 것도 좋은데, 한번 냉장 보관한 제품은 그 온도를 계속 유지해야 제품 손상을 막을 수 있어요.

20°c 피부 건강에 좋은 실내 온도

20°c 피부 건강에 좋은 실내 온도
피부 건강에 좋은 실내 온도에요. 적절한 실내 난방 온도는 평균 18~20℃인데요. 온도 못지않게 습도 또한 중요해요. 겨울철 실내 습도는 20~30%에 불과할 정도로 건조하기 때문에 가습기로 50% 정도의 적정 습도를 유지해주는 것이 좋아요. 또한, 2~3시간 간격으로 창문을 열고 충분히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중요해요.

28°c 마시는 물의 온도

28°c 마시는 물의 온도

마시는 물의 온도에요. 24~28℃ 정도가 적정한 물 온도라고 하는데 개인 차가 있다고 해요. 겨울철에 찬물을 마시면 몸속 체온을 떨어트리고, 소화를 방해한다고 해요. 차가운 물은 섭취한 기름을 응고시켜 심장에 영향을 미치므로 약간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해요.

30°c 세안 시 물의 온도

30°c 세안 시 물의 온도

세안 시 물의 온도에요. 세안 시 적당한 물의 온도는 30℃ 내외로 약간 미지근한 정도가 좋다고 해요. 물이 너무 차가우면 모공이 제대로 열리지 않아 기름때와 피지, 화장품 잔여물을 깨끗이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이에요. 또한, 물이 너무 뜨거우면 피부에 필요한 지질막과 수분까지 제거돼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피해야 해요. 건성 피부의 경우는 30도 정도가 좋아요. 지성 피부의 경우에는 20도 정도가 좋다고 해요. 중성 피부는 25도 정도로 맞추어 해주면 좋아요.

36°c 샤워할 때 물의 온도

샤워할 때 물의 온도

샤워할 때 물의 온도에요. 체온과 비슷한 36~37℃의 따뜻한 물은 피로를 해소해주고 신경을 가라앉혀 저녁 샤워에 좋다고 해요. 아침엔 20~25℃의 약간 시원한 온도가 적당해요. 가볍게 하는 샤워는 보통 5~10분 정도면 충분해요. 너무 잦은 샤워도 피부 건조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 3회 정도가 적당해요

38°c 따뜻한 스팀 타월의 온도

따뜻한 스팀 타월의 온도

따뜻한 스팀 타월의 온도에요. 스팀 타월은 뜨거운 느낌보다는 따뜻한 느낌으로 사용해야 화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해요. 손으로 짤 수 있는 36~40℃ 정도 온도가 적당하다고 해요. 얼굴이 푸석푸석하거나 화장이 잘 받지 않을 때 스팀타월을 사용하면 좋은데요. 피부 노폐물 제거에 효과적인데 특히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만들어 각질 제거에 도움이 되어요. 스팀타월의 온도가 높으면 피부가 상할 수 있어요. 수건으로 직접 피부를 문지르는 것도 피부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하지 말아야 해요.

39°c 입욕 시 물의 온도

39°c 입욕 시 물의 온도

입욕 시 물의 온도 36~40℃의 온도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심신을 안정시켜주는 온도에요.

39°c 물 온도는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데도 좋아요. 근육통이나 신경통이 있을 때는 40~42℃ 정도 물에서 목욕을 하는 것이 좋아요. 단, 이때 2~3분마다 욕조 밖으로 나와 휴식을 해주어야 하는데요. 목욕의 마무리는 20℃의 시원한 물로 해주어 피부에 탄력을 주세요. 냉온욕을 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져요. 그뿐만 아니라 각종 통증부터 만성피로, 스트레스 해소까지 만병에 효과적인 치유법이라고 로마 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온다고 해요. 체온과 비슷한 36~37℃가 온탕, 열탕은 41~43℃, 냉탕은 14~15℃ 정도라고 해요.

집에서 하는 입욕 방법 하나 알려드릴게요. 술도 이제 피부에 양보하세요. 욕조에 36~40℃ 정도의 더운물을 반쯤 채우고 술을 700mL 정도 부어주세요. 그런 뒤 명치 부분까지 몸을 담그고 팔은 잠기지 않게 노출해주세요. 술 특유의 냄새가 싫다면 아로마 오일을 함께 사용해보세요. 지성이라면 티트리와 주니퍼, 건성은 재스민과 로즈가 효과적이고 예민한 피부라면 막걸리와 진저 혹은 캐모마일 오일이 좋다고 해요.

마무리

내 피부가 예뻐지는 온도, 기억해 두세요. 정확하게 온도를 맞추기는 어렵겠지만, 대강 온도라도 알고 맞추어 주면 탱탱하고 탄력 있는 동안 피부를 가질 수 있어요. 오늘부터라도 온도 신경 써보세요.

Beauty
photogurapher팔로우하기
이 글이 마음에 들면
좋아요 눌러주세요!
최신글을 제공합니다.
PHOTOGURAPHER BLOG